고은사진미술관
ㆍContact Us ㆍ English
고은사진미술관 로고
| 미술관 소개 | 고은사진미술관 전시 | 아카데미 | 고은포토라이브러리 | 사진이 있는 작은 음악회 | 미술관소식
 




 

고은사진미술관 기획전
The New Wave in Korean Photography
1988-1998 DAE SOO KIM

김대수
2015년 6월 6일 – 2015년 8월 19일


ⓒ 김대수, 태초에, From beginning nbf1990026, Mixed media, 27x35cm, 1990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은 지난 4년간 연례기획 ‘중간보고서’와 ‘사진 미래色’을 통해 젊은 세대작가들의 다양한 작업방식과 사진적 경향을 조망하며 한국현대사진의 발전을 모색해왔다. 사진예술은 지난 몇 십 년 간 현대미술의 장 속에서 자신의 영역을 확장시키며 그 외연을 넓혀왔다. 기계적 · 회화적 특징을 토대로 다양한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 수 있는 사진의 이중적 성격을 미루어보았을 때, 사진의 위치변화는 이미 예견된 일일지도 모른다. 젊은 세대 작가들 또한 이러한 사진의 매체적 특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도와 가능성을 증명해 보이며 또 다른 사진의 조류를 모의하고 있다. 이는 전통적 사진의 인식변화를 시도한 전 세대 작가들의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의 결과라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러한 시점에 한국현대사진 원류의 가치를 지극히 원론적인 의미에서 재조명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이의 일환으로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에서는 한국현대사진의 원류인 《사진 새 시좌전》(1988)을 중심으로 한국현대사진의 전환점에서 활동했었던 김대수의 초기 작업을 선보인다.

《사진 새 시좌전》은 1988년 워커힐 미술관에서 1세대 유학파로 분류되는 구본창, 김대수, 이규철, 이주용, 임영균, 최광호, 하봉호, 한옥란이 참여한 전시다. 전시가 열린 1980년대는 모더니즘이 견지해온 미학개념이 와해되며 장르간의 해체가 이루어진 포스트 모더니즘이 등장한 시기이다. 국내에서는 사진 유학파들의 국내 유입이 증가하고 대학 내 사진학과가 개설되는 한편 사진 전공자들이 배출되기 시작하는 시기였다. 예술이 당 시대의 사회상을 반영하는 사회적 산물이라는 입장에서 이 시기의 한국사진은 새로운 사회문화가 반영됨과 동시에 새로운 사고체계의 수용을 요구하였다. 의도된 기획전시는 아니었지만 《사진 새 시좌전》은 이러한 시대상을 투영하며 한국사진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전시작은 평면으로만 보이는 사진의 범주를 넘어 설치, 회화, 조각 등 다른 매체와의 혼용을 통한 3차원적 공간의 표출 등 새로운 형식과 개념에 기반을 둔 작업들이었다. 작가들은 기록을 넘어 다양한 표현매체로 변모된 사진을 선보이며 전통적 사진에 충실했던 기존 한국 사진들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에서 선보이는 김대수는 《사진 새 시좌전》을 기점으로 <창조, 그리고···>(1985), <태초에>(1990), <탄생 이후>(1990), <영의 시대>(1994), <지혜의 땅>(1996) 시리즈 등 10년간 ‘존재의 근원과 의미'라는 주제로 작업을 이어왔다. 위 초기작들은 사진의 재현적 입장에서 벗어나, 사물들의 재배치와 고의적인 스크래치 등 회화와 조각, 판화적 요소를 이용해 매체의 경계를 해체하는 작업들이다. 이 작업들은 혼용된 매체들을 통해 한 장의 사진 안에 존재하는 시공간을 분리하고 해방시킨다. 매체의 변용을 통해 작가의 주관적 주제의식을 표면화 시킨 김대수의 작업은 많은 이들의 사진에 대한 고착된 인식과 사고에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새로운 사진패러다임을 형성하는 계기를 제공하였다. 스트레이트 한 사진이 주류를 이루던 국내에서 전위적인 작업을 선보이며 새로운 사진문화운동의 중심에서 활동하였던 김대수의 작업은 오늘의 현대사진에서도 그 가치를 증명해낸다.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은 김대수의 초기작업을 통하여 한국 현대사진이 어떤 과정을 통하여 변모하고 확장되어 왔는가를 가늠해보고자 한다.

고은사진미술관
전시작품 이미지
전시 작품의 모든 이미지는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는 미술관 혹은 작가의 확인 아래 보도용으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사용하실 때에는 관련해 copyright을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가소개

김대수
1955년 서울에서 출생한 김대수는 사진가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촬영을 시작했다. 이후 시각예술에 대한 관심으로1979년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미국 파슨스 디자인학교(Parsons School of Design) 사진학과에서 학사, 1987년 프랫인스티튜트 대학원(Pratt Institute ) 사진학과에서 석사과정을 마쳤다.

1983년 뉴욕 개인전을 시작으로 한국과 홍콩, 일본, 타이완, 독일, 프랑스에서 21차례 개인전과 130여 차례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1988년 개인전 《창조, 그리고…》와 그룹전 《사진 새 시좌전》이후 10여 년 동안 작업한 시리즈로서 사진이 가진 리얼리티 이미지와 작가의 주관적인 주제의식이 드러난 회화 표현을 함께 볼 수 있는 개념적인 작업을 다시 선보인다. 그의 이러한 시도는 당시 한국 사진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으며, 이로 인해 그는 한국의 새로운 사진 운동을 주관하는 중심에서 활동하게 되었다. 그는 2009년 파리포토에서는 ‘프랑스가 주목해야 할 작가’로 선정되었으며, 2011년 ‘파리 시테 인터내셔널 레지던시 작가’로 활동하며 한국인의 조형언어를 국제화하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그는 한국적 조형의식에 기반을 두고지속적인 작업을 하며 국제무대에서의 활동 기반을 다져 가고 있다

1993년부터 현재까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에서 사진전공 교수로 재직하면서 신진작가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현재 김대수의 작품은 미국 캘리포리아산타바바라뮤지엄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 한미사진미술관, 대법원, 경찰청, 제주현대미술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그의 스트레이트 한 흑백 작업은 한국인의 고고한 선비정신과 조형의식의 단서가 되는 여러 자연물들을 소재로 하여 국내외에서큰 명성을 얻고 있다.



조회 : 4,028  

 
 

 

   
logo
All Rights is Reserved.
facebook blog instagram twitter
BMW PHOTO SPACE ART SPACE